문재인 ‘박원순 복심’ 하승창 영입… 안희정, 박영선 멘토단장으로 기용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하승창(오른쪽)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영입발표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캠프 인재 영입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초읽기에 들어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 이후 본격화할 대선 경선 레이스 준비에 만전을 기하는 모양새다. 문 전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 사람들을 끌어안으며 ‘확장성 부족’이라는 단점을 메워가고 있다. 안 지사는 대표적 비문(비문재인)계인 박영선 의원을 의원멘토단 단장으로 영입하는 등 당내 조직력 열세를 만회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문 전 대표의 ‘더문캠’은 7일 하승창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캠프에 공식 합류했다고 밝혔다. 하 전 부시장은 박 시장의 최측근 복심으로 꼽힌다. 채현일ㆍ박상혁 정무보좌관도 함께 서울시에서 문 전 대표 캠프로 옮겼다. 이들보다 먼저 캠프에 참여한 박 시장 인맥으로는 정무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전 의원(후보 비서실장),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캠프 홍보본부장)이 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하 전 부시장 영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어 “박 시장이 캠프에서 혁신을 함께했던 사람들을 보내줘 깊이 감사하다”며 “(하 전 부시장 등은) 박 시장의 정책 가운데 앞서나가는 정책을 우리 것으로 확대해 나가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하 전 부시장도 “박 시장이 가서 최선을 다하면 좋겠다고 격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 시장이 ‘친문 패권주의’를 비판했던 것과 관련해선 “선거 과정에서 아무래도 좀 더 경쟁적으로 하다 보니 나온 말이라는 점을 감안해서 봐주시면 좋을 거 같다”고 말했다.

‘안희정 캠프’의 경우 박영선 의원이 의원멘토단 단장직을 수락하는 등 현역 의원들이 속속 캠프에 합류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탄핵 이후 새로운 대한민국, 새로운 리더십은 품이 넓고 가슴 따뜻한 포용과 통합의 리더십”이라며 “안 지사가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의 인간성, 인각적 면모를 보고 울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를 돕는 의원멘토단에는 백재현ㆍ김종민ㆍ정재호ㆍ조승래 의원이 초창기부터 참여하고 있다. 기동민ㆍ이철희ㆍ어기구 의원도 5일 안 지사 공식지지를 선언하며 멘토단에 합류했다. 강훈식ㆍ변재일 의원 등도 물밑에서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의원은 “이미 10여명의 의원들이 소리 없이 멘토단을 운영하고 있었다”며 “앞으로도 합류할 의원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늘 안희정 캠프의 메시지는 ‘충청 대표에서 이제는 국가 대표로’다”며 안 지사 지지율을 다시 20%로 끌어올리는 것을 캠프의 1차 목표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전문가 그룹도 꾸려 조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안희정 충남지사 의원멘토단 단장직 수락 의사를 밝히며 현안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44

© alessandrobosett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