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탄핵 결정 이전에 황교안 출마결정해야”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범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헌재에서 심판중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 이전에 출마결정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황 권한대행이 출마한다면 흥행 가능성에 대해서 대단히 높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대행이라는 막중한 책임이 있는 것에 대해선 우리가 모두 공감을 하고 있지만, 만약 본인이 정말 출마할 생각이 있다면 정말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구국의 결단으로 출마를 결정 하고 본인이 탄핵결정 전에 출마결정을 하는 것이 오히려 정치적으로 더 임팩트가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 결정여부는 높은 지지율이 계속 될 것이냐, 국민들의 대선 출마 요구 강도가 어느 정도 계속 유지가 될 것이냐, 또 가장 중요한 것은 본인이 대권에 대한 의지”라며 “이런 조건이 고려된다면 출마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야권에서 황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다수야당이 의회 독재를 하겠다는 초헌법적 야당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황교안 대행을 탄핵하겠다는 것이 오히려 탄핵감”이라며 “특검연장 거부에 대한 고유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는데 황교안 대행의 정상적인 권한행사에 대해서 탄핵을 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위헌행위”라고 지적했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5:36

© alessandrobosett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