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민주당 1등 후보는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 원색 비난

민주당 “수양 조차 안된 사람이 대선주자, 한심”








홍준표 경상지사가 28일 경남 창원시 한 식당에서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28일 “지금 (더불어)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싸잡아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홍 지사는 이날 경남 창원의 한 식당에서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가진 뒤 ‘대법원 확정판결이 남아 대선 출마에 걸림돌이 되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바로 옆에 있던 비서실장이 그 내용을 몰랐다면 깜이 안 된다”며 “2등 하는 사람(안희정 충남지사)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실형을 살고 나온 사람”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홍 지사는 민주당 쏠림 현상에 “지금은 좌파광풍시대다. 지금 여론조사는 광적인 지지계층만 대답하는 여론조사”라며 “각 진영의 후보가 세팅된 뒤에 할 때 의미가 있다”고 일축 했다. 다만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 대통령이 탄핵이 되나 안되나 하는 국면인데 대선 이야기를 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즉답을 피했다.

민주당 측은 즉각 반발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인두겁을 썼다고 다 같은 사람이 아니다”며 “당신이 몸담은 (이명박) 정권의 보복ㆍ기획 수사에 의해 치욕을 당하다 돌아가신 분에게 어찌 이런 망언을 할 수 있는가”라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부역하고서도 반성조차 않는 한국당이 이제는 수양조차 안 된 사람을 대선주자로 모셔가겠다니 정말 한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4:58

© alessandrobosett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