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국회의장에게 특검연장법 직권상정 요구








28일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야당 4+4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 배우한 기자[email protected]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4당은 28일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특검연장법의 직권상정을 요구하기로 했다.

각 당의 대표와 원내대표들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을 비롯한 각 당 대변인들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대변인은 이날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3월 2일 본회의에서 특검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의장의 직권상정을 정중하고 강력하게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야4당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정 의장을 방문, 특검법 직권상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특검 연장 거부는 유감스럽지만 국회는 법의 원칙과 절차의 정당성을 준수해야 한다”며 직권상정 불가 방침을 밝힌 상태다. 윤 대변인은 이에 대해 “지난번 본회의 때는 황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였고, 국민들이 특검 지속을 압도적으로 요청하고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얘기가 잘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반면, 야4당은 황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공조도 논의했으나 바른정당의 반대로 합의에 이르진 못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탄핵에 대해 찬성하고 있으나, 바른정당은 전날 방침을 정한대로 법적 문제를 들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23

© alessandrobosett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