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결정에 숨 죽인 여의도… “승복ㆍ통합” 강조


여야 사실상 비상체제 돌입

종교계도 잇단 호소문 “심판 불복은 파국 부를 것”








정세균 국회의장이 9일 여야 중진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문희상 의원, 정 의장. 배우한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선고를 하루 앞두고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결과에 대한 승복과 통합을 강조했다.



여야 정당은 포스트 탄핵 심판에 대비해 사실상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9일 헌재의 탄핵 심판 이후와 관련해 “걱정도 함께하고 해결책도 같이 만들어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국회가 되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여야의 5선 이상 남성, 4선 이상 여성 중진 의원들과 오찬 회동 자리에서 “정치권부터 국민을 통합시키고 다시 대한민국이 전진하도록 역할을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정 의장은 회동 뒤 “여야 의원들이 모두 헌재의 결정에 승복하고 통합된 마음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자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탄핵 심판 이후 여야 대선주자와 당 대표 등과 연석회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판 결과에 대한 승복 요구는 여야와 진영의 구분이 없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어떤 결과에도 승복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 할 마지막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헌재의 심판 결과가 어떻든 광장이 아닌 정치권에서 정국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사실상 내부 공감대도 이뤘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도 “헌재의 결정은 갈등의 종식이 돼야지 새로운 불씨가 돼서는 안된다”며 박 대통령의 승복을 요구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헌재의 인용 결정을 전제로 “질서 있는 수습으로 민심을 제대로 담아내는 대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야는 10일 헌재의 결정이 발표되는 대로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해 향후 대책과 당 입장을 논의할 예정이다.

종교계도 헌재 결정을 존중하자는 호소문을 잇달아 발표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 명의로 내놓은 대국민 호소문에서 “헌재 선고는 국민 모두를 만족하게 할 수 없다”며 “판결에 불복하는 극렬한 대립과 갈등은 파국을 향한 광란의 질주일 뿐”이라고 경고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도 호소문을 내고 “어떠한 결론이 내려지더라도 승복하고 양분된 국민이 아닌 하나로 화합된 국민으로서 내일의 대한민국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탄핵심판 후 광장에 분출될 민심이 대립과 갈등의 아픈 상처를 되풀이하는 것이 아니라, 평화의 르네상스를 여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가자”고 호소했다.

조태성기자 [email protected]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8:19

© alessandrobosett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